[N pick] One House Different Voices
패션계의 내로라할 디자이너들이 몽클레르 지니어스란 이름 아래 하나가 됐다.






얼음 조각으로 표현한 몽클레르 지니어스 그룹.

길었던 한 챕터가 끝났다. 몽클레르가 지난 10년간 감므 라인을 이끌어온 톰 브라운과 지암바티스타 발리와 작별을 고하고 새로운 디자이너들과 함께하기로 한 것. 그리고 이들은 몽클레르 지니어스란 이름 아래 고유한 정체성을 바탕으로 협업 형태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몽클레르 시몬 로샤 컬렉션.

프로젝트 공개에 앞서 몽클레르는 디자이너 라인업을 발표했는데, 발렌티노의 수장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Pierpaolo Piccioli)를 비롯해 영국적 로맨티시즘의 귀재 시몬 로샤(Simone Rocha), 현재 가장 주목받고 있는 남성복 디자이너 크레이그 그린(Craig Green), 꼼데가르송의 다섯 번째 디자이너 느와 케이 니노미야 (Noir Kei Ninomiya), 일본 스트리트 패션계의 대부이자 프래그먼트 디자인을 이끄는 후지와라 히로시(Hiroshi Fujiwara) 등 모두 패션계에서 내로라하는 인물. 이들은 지난 2월 20일, 밀라노 패션 위크에서 드디어 새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8가지 다양한 개성이 모인 하나의 빌딩을 의미하는 몽클레르 지니어스 빌딩이 바로 그것.






누가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고 했는가. 결과는 어느 때보다 창의적이고 실험적이며 신선했다. 8명의 디자이너는 몽클레르라는 커다란 울타리 안에서 다운재킷을 주제로 저마다 장기를 마음껏 표출했고 각자의 매력이 가득 담긴 컬렉션을 성공적으로 완성했다. 다양한 취향을 모두 만족시킬 몽클레르 지니어스는 6월 후지와라 히로시가 이끄는 몽클레르 프래그먼트를 시작으로 매월 프로젝트를 통해 하나씩 발표할 예정이며 팝업 스토어에서도 만날 수 있다.






1몽클레르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 듀베(깃털이란 뜻의 불어로 다운을 의미한다)의 볼륨감을 활용해 실험적인 쿠튀르 디자인을 선보였다.
2 몽클레르 시몬 로샤 빅토리아 시대의 산악인을 컨셉으로 시몬 로샤 특유의 풍성한 드레이핑과 로맨틱한 무드가 돋보인다.
3 몽클레르 그레노블 플라워, 페이즐리, 체크, 카무플라주 등 다양한 패턴을 믹스 매치한 스키웨어 컬렉션.
4 몽클레르 1952 몽클레르의 대표적 아이템을 팝한 컬러와 다양한 로고를 활용해 복고적으로 해석했다.
5 몽클레르 느와 케이 니노미야 느와 케이 니노미야 특유의 미적 감각을 발휘한 기하학적 구조의 듀베가 특징으로 니트 소재와 퀼팅 디테일을 더한 웨어러블한 디자인이다.
6 몽클레르 프래그먼트 후지와라 히로시 서브컬처의 선구자답게 스트리트 무드를 가미해 실용적이고 웨어러블하게 해석했다.
7 몽클레르 크레이그 그린 기존의 협업 라인인 몽클레르 C와 별도로 크레이그 그린의 추상적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실용성과 기능적 측면을 반영했다.
8 몽클레르 팜 엔젤스 레드와 블랙을 중심으로 몽클레르 지니어스 빌딩 로고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특히 팜 엔젤스는 프로젝트의 메시지를 바이럴하기 위해 기프트 숍을 통해 슬로건과 로고를 활용한 머천다이징을 선보였다.

문의 02-514-0900

 

에디터 김유진(yujin.kim@noblesse.com)  디자인 장슬기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