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채로운 아우터로 겨울 패션 완성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21-12-13

다채로운 아우터로 겨울 패션 완성

트렌드에 맞춰 선택할 수 있도록 엄선한 2021년 F/W 시즌 외투.

오버사이즈 핏이 멋스러운 울 코트 Auralee by Beaker.
Vetements
Lemaire
Vetements
Louis Vuitton
Y Project


EXTREMELY LONG COAT
2021년 F/W 아우터 트렌드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오버사이즈다. 가장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것 중 하나는 바로 코트 길이. 발목까지 오는 것은 예사고, 바닥을 쓸 정도로 과장된 실루엣의 코트를 런웨이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물론 리얼웨이에서 이를 소화하기란 어렵겠지만, 이전보다 긴 길이의 코트가 트렌드의 정점에 있으니 눈여겨볼 것.






피크트라펠 더블브레스트 코트 Brioni.
낙낙한 핏의 블랙 벨티드 코트 Juun.J.
Louis Gabriel Nouchi
우아한 디테일이 돋보이는 네이비 코트 Dior Men.


BIG WIDE LAPEL
코트의 길이만 길어진 게 아니다. 품도 넓어지고 라펠도 커졌다. 슬림하게 떨어지는 대신 앞품을 가득 채우는 라펠이 이번 시즌에 주를 이룬다.






니트 소재를 믹스해 경쾌함을 더하는 보머 재킷 Prada.
슈트와 합이 좋은 울 소재 보머 재킷 Suitsupply.
해체주의를 엿볼 수 있는 보머 재킷 Maison Mihara Yasuhiro by G. Street 494 Homme+.
Valentino
Dolce&Gabbana
오버사이즈 핏의 블랙 보머 재킷 Raf Simons.
데님 소재를 믹스한 보머 재킷 Valentino.


BOMBER BOOM
사이즈의 확대는 보머 재킷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허리 라인까지 오던 짤막한 보머 재킷이 엉덩이를 덮을 만큼 큼직해진 것. 단정하고 깔끔한 느낌을 주는 울 소재 보머 재킷도 좋지만, 레더나 니트 등 소재를 자유롭게 섞은 위트 있는 아이템을 추천한다.






커다란 패치 포켓 장식을 더한 발마칸 코트 Maison Margiela.
Paul Smith
Dolce&Gabbana
Boss Men


COZY BALMACAAN
둥근 어깨 라인을 만드는 래글런 슬리브가 특징인 발마칸 코트는 입는 사람과 보는 사람 모두에게 편안한 느낌을 선사한다. 패턴의 차이란 바로 이런 것을 말한다.






베이비 캐시미어 소재 필드 재킷 Loro Piana.
캐주얼 룩에 어울리는 필드 재킷 Stone Island.
오간자와 패딩 소재를 레이어드해 완성한 파카 Louis Vuitton.
도톰한 울 소재의 필드 재킷 East Harbour Surplus by San Francisco Market.


UPGRADED FIELD JACKET
환절기 필수템인 필드 재킷을 한층 다양한 소재로 출시한다. 한겨울까지 입을 수 있도록 패딩 소재를 더하거나 캐시미어로 완성한 재킷을 참고하자.






얇고 가벼운 패디드 재킷 Craig Green by Boontheshop.
Lemaire
Études
레더 소재를 믹스한 아우터 Moose Knuckles.
아웃포켓 장식의 셔츠 스타일 패디드 아우터 Moncler Collection.


NEW PADDED OUTERWEAR
본격적인 겨울이 오기 전까지 패딩 아우터와 마주하고 싶지 않은 ‘코트족’일지라도 포근하고 가벼운 패딩 아우터의 유혹을 뿌리치기란 쉽지 않을 터. 게다가 이번 시즌에는 패디드 코트를 비롯해 셔츠 스타일의 패디드 아우터까지 선택지가 다양하니 견디기 어려울지도 모른다.






따뜻함이 느껴지는 베이지 컬러 시어링 재킷 Ajmone by Lansmere.
Dior Men
시크한 매력을 자아내는 블랙 스웨이드 재킷 Tom Ford.
Kiton


CLASSIC SUEDE JACKET
찬 공기가 온몸을 감쌀 때면 온기 가득한 아우터를 찾기 마련이다. 스웨이드 레더 아우터는 추위를 막아줄 뿐 아니라 보기에도 따스함이 느껴진다. 길이가 긴 타입도 좋지만, 허리까지 오는 하프 코트를 선택하면 가죽 코트 특유의 둔한 느낌을 줄일 수 있다.






울과 니트 소재를 믹스한 네이비 코트 Thom Browne.
소매 부분에 점퍼 소재를 가미한 코트 Neil Barrett.
앞면은 코트, 뒷면은 야상인 반전 매력의 아우터 Alexander McQueen.
레더 소재로 포인트를 더한 블랙 코트 Maison Margiela.


MINGLE TOGETHER
기본도 좋지만 다양하게 변주한 아우터웨어는 패션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재미 중 하나다. 다양한 소재를 적절히 믹스해 완성한 아우터부터 코트와 점퍼를 결합한 스타일까지 위트 가득한 아우터가 구매 욕구를 자극한다.






빈티지 무드의 숄칼라 코트 Polo Ralph Lauren.
Fendi Men
Zegna
Miguel Vieira


SHORT BELTED COAT
작년에 이어 올해도 벨티드 코트의 강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쇼트 코트를 기반으로 완성했다는 점. 어깨 라인을 부각하는 건 같지만, 좀 더 캐주얼한 느낌이라 데님이나 쇼츠 등 여유로운 실루엣의 아이템과 잘 어울린다.






브라운 하운즈투스 체크 코트 Piacenza by Lansmere.
낙낙한 핏의 더블브레스트 코트 Suitsupply.
히든 버튼 디테일의 싱글코트 Marni by Boontheshop.
체크 패턴을 패치워크한 아우터 Dolce&Gabbana.


CHECK! CHECK SIZE
체크 코트 없는 겨울은 ‘앙꼬 없는 찐빵’과도 같다. 수많은 체크 패턴 아우터가 즐비하지만, 그중 단연 눈길을 끄는 건 하운즈투스 체크 패턴! 사냥개의 이빨 모양에서 유래한 이 체크 패턴은 체크 크기에 따라 경쾌한 무드부터 정중한 무드까지 다양하게 연출 가능하다.






울 소재 체크 코트와 레인코트로 활용할 수 있는 아우터 East Harbour Surplus by San Francisco Market.
군더더기 없는 네이비 코트와 화려한 색감의 체크 패턴 코트를 번갈아 입을 수 있다. Etro.


ONE COAT TWO STYLES
리버서블 코트의 장점은 뭐니 뭐니 해도 코트 하나로 두 가지를 연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안과 밖의 대비가 극명할수록 좋다. 취향에 잘 맞는 똑똑한 리버서블 아우터를 선택하면 한겨울에도 끄떡없다.






Fendi Men
블랙 퍼로 완성한 롱 코트 1917 Alyx 9sm.
곱슬한 퍼를 사용한 쇼트 코트 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1917 Alyx 9sm


FUR FANTASY
윤기 흐르는 퍼 코트를 입기 위해 추위를 기다리는 이도 많다. 코트 하나만으로 화려하고 강렬한 느낌을 주기에, 실루엣은 간결하고 디테일은 절제한 퍼 코트를 추천한다.

 

에디터 이민정(mjlee@noblesse.com)
사진 김흥수
어시스턴트 유서현, 홍준우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