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 RUSH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LIFESTYLE
  • 2022-06-07

MAD RUSH

성난 황소처럼 달리는 차량 세 대 시승기.

POLESTAR POLESTAR 2
볼보의 고성능 디비전 브랜드로 시작했지만, 폴스타는 이제 어엿한 독립 회사다. 수백 년의 역사를 지닌 자동차 브랜드 틈바구니에서 신생 회사가 생명력을 갖기 위해선 확고한 캐릭터와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 폴스타가 선보인 첫 모델 폴스타 2에서 확인하고 싶었던 건 두 가지다. 본가 볼보와의 차별성, 그리고 전기차에서도 브랜드의 정체성을 이어가는지다. 폴스타 2의 외관은 심플함 그 자체다. 플랫폼이나 기술 등 여러 가지를 볼보와 공유하지만, 헤드램프 속 ‘토르의 망치’ 디테일을 제외하곤 결이 다르다. 짧은 행과 급경사로 된 루프라인 덕에 크로스오버처럼 보이지만, 차량은 세단 형태에 가깝다. 낮은 차체, 매끄러운 곡선의 면과 굵은 캐릭터 라인, 크롬 도금 하나 없는 매트한 디테일로 이뤄진 외관은 역동적이면서도 강인해 보인다. 베젤리스 디자인의 사이드미러는 폴스타 2의 군더더기 없고 새로운 디자인 철학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폴스타 2의 정체성은 내부에 있다. 운전석 방향으로 돌출된 센터 터널은 전형적 FMR(Front Midship engine Rear drive, 앞바퀴와 운전석 사이에 엔진이 위치한 모델) 스포츠 쿠페 타입이다. 좁다고 느낄 수 있지만 시트에 앉으면 오롯이 주행에 집중할 수 있는 설계임을 알 수 있다. 인테리어는 비건 소재와 재생 플라스틱을 주로 사용해 탄소 배출 제로라는 브랜드 철학을 반영했다. 명분과 성능, 캐릭터를 모두 챙긴 영리한 구성이다. 국내 출시한 폴스타 2는 싱글 모터와 듀얼 모터, 두 트림으로 전개한다. 모두 78kWh 배터리를 탑재한 롱 레인지 모델로 시승한 듀얼 모터 모델은 완충 시 334km를 주행할 수 있다(싱글 모터 모델 417km). 최대출력은 408마력, 제로백은 4.7초에 불과하다. 순발력을 요구하는 도심은 물론 아우토반에서 달리기에도 차고 넘치는 스펙을 갖췄다. 서스펜션은 다소 단단하지만 거슬릴 정도는 아니다. 오히려 고속에서는 안정감이 느껴진다. 액셀을 밟는 대로 모터의 회전이 네 바퀴를 고르게 가속하며 서스펜션과 섀시, 브레이크의 연계가 부드럽게 이뤄진다. 폴스타 2는 내연기관처럼 브레이크에서 발만 떼만 서행 주행이 가능한 클립 모드를 탑재해 전기차의 이질감을 최소화한다. 섬세한 배려와 차별성이다. 다만 3단계로 나눈 회생제동은 반응이 너무 극과 극이라 보다 세분화된 작업이 필요하다. 폴스타는 첫 모델로 자사의 정체성과 경쟁력을 분명히 했다. 여기에 고성능 브랜드라는 인식을 디테일 곳곳에서 어필한다. 큰 한 방이 없다는 아쉬움도 있지만, 지금 출시한 전기자동차 중 가장 준수하면서도 잠재 가능성이 크다는 걸 부정할 수는 없을 거다. _ 조재국(<노블레스 맨> 편집장)

SPECIFICATION
최대출력 300kW
최대토크 660Nm
주행 가능 거리 334km
가격 5790만 원





PORSCHE TAYCAN 4 CROSS TURISMO TURBO
포르쉐는 타이칸으로 증명했다. 스포츠카 만들던 브랜드가 전기차를 만들면 다르다고. 미래와 전통 사이에서 합당한 답을 찾았다. 새로운 형태의 자동차로서 신선함을 선사하면서 포르쉐다운 인장을 곳곳에 심었다. 더불어 영역 확장이라는 전략도 꾀했다. 타이칸은 전기차이면서 4도어 스포츠 세단이다. 전기 파워트레인을 쓴 포르쉐라는 의미 외에도 전에 없던 차종이다.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며 포르쉐 라인업을 확장한다.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역시 라인업을 더욱 풍성하게 하는 모델이다. 타이칸에서 한발 더 나아갔다. 전기, 스포츠, 4인승까지는 타이칸과 같다. 거기에 크로스오버를 더했다. 왜건 형태로 2열과 트렁크 공간을 더 확보하고, 오프로드 주행을 고려해 지상고를 높였다. 덕분에 일단 자태가 웅장하다. 지붕선이 완만하게 이어져 뒤태가 늠름해졌다. 라이플 탄환처럼 뾰족하고 다부진 자세를 연출한다. 타이칸 파생 모델인 만큼 성능에서 타협은 없다. 오프로드를 고려했더라도 가벼운 흙길 정도다. 기본적으로 스포츠성을 지울 수 없다. 가속페달과 스티어링 휠을 조작하는 재미는 여전하다. 오버부스트 시 최대출력은 680마력을 토해낸다. 최대토크는 무려 86.7kg·m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3.3초면 도달한다. 무지막지한 숫자들은 가속페달을 밟는 즉시 몸에 그대로 전달된다. 오묘한 전자음이 실내를 채우는 순간, 도로를 반으로 접은 듯 달려 나간다. 레일 위를 달리는 듯한 신묘한 하체도 여전하다. 더구나 바뀐 형태와 130kg 늘어난 무게가 주행 질감에 묵직한 느낌을 더한다. 여전히 빠른데 더 안정적이란 얘기. 가공할 출력과 빈틈없는 자세가 포르쉐 라인업에서도 특별한 감흥을 불러일으킨다. 기존 포르쉐와 다르지만, 달라서 더욱 특별하다. 무엇보다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는 콘셉트대로 다재다능하다. 한 대로 모든 걸 즐길 수 있다는 뜻이다. 전기 파워트레인의 신선함은 기본이다. 포르쉐다운 몸놀림은 당연하다. 게다가 공간과 성격을 확장해 다양한 활동까지 대처한다. 단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주행거리다. 1회 충전 시 274km를 달린다. 장거리를 떠날 때 계획을 잘 세워야 한다는 것 빼곤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한다. _ 김종훈(자동차 칼럼니스트)

SPECIFICATION
최대출력 500kW
최대토크 850Nm
주행 가능 거리 274km
가격 2억60만 원





LAND-ROVER DEFENDER 90 D250 SE
랜드로버 디펜더 90은 ‘찐’ 오프로더다. 각진 모양의 쇼트 보디 오프로더는 자칫 차체가 투박해 보인다는 단점이 있지만, 디펜더는 면과 면이 만나는 선을 유려하게 다듬고 펜더의 볼륨감을 강조했다. 과거 랜드로버 디자인의 정통성을 현대적으로 구현한 셈이다. 과거 유산을 고스란히 지킨 것도 있다. 테일게이트에 달린 스페어타이어와 지붕 뒤쪽의 알파인 라이트, 원과 사각형의 헤드램프 등이 그것이다. 과거와 현재가 어우러지면서 오프로더의 이상적 디자인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다. 실내 역시 오프로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운전대와 센터페시아에 각종 버튼이 자리하고, 조수석 쪽 대시보드에는 섀시의 일부인 크로스카 빔이, 도어에는 볼트가 그대로 드러난다. 마감재로 덮어 감추는 것이 아니라 재료의 본질을 솔직하게 드러내 거친 질감이 안정감을 주는 묘한 매력을 지녔다. 그렇다고 단순히 눈에 보이는 모양새에만 치중한 것은 아니다. 기존 보디 프레임 섀시보다 세 배 견고한 알루미늄 모노코크 보디를 둘렀다. 새로운 전자동 지형 반응 시스템은 에코와 컴포트, 잔디·자갈·눈길·진흙·모래·바위·암석의 여섯 가지 주행 환경과 지형에 따라 기어비를 조절한다. 웬만한 자갈길이나 물길은 거뜬히 지나갈 수 있다는 이야기. 여기에 접근각 31.5도, 이탈각 35.5도로 구덩이나 경사로도 가뿐히 지나간다. 시승차는 신형 인제니움 직렬 6기통 3.0리터 디젤엔진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갖췄다.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엔진 효율을 높이고 배기가스를 줄이는 역할을 한다. 249마력과 58.1kg·m이 만들어내는 가속 성능은 경쾌하다. 엔진 회전수도 빠르게 올려 단 1초면 최대토크의 90%가 나오는 2000rpm에 도달한다. 다만 아쉬운 건 6기통 엔진에서 기대할 수 있는 회전 질감이다. 고회전으로 올라갈수록 회전 질감이 상당히 거칠다. 게다가 실내로 소음이 유입돼 적잖이 신경 쓰인다. 의외인 점은, 온로드에서의 주행 감각이다. 디펜더 90은 110과 달리 에어 서스펜션이 없는데도 여느 오프로더처럼 온로드에서 탑승자를 불편하게 하지 않는다. 기본 서스펜션 세팅이 편안하고 나긋하다. 코너에서의 움직임도 인상적인 편. 휠베이스도 2587mm로 짧아 굽은 길에서 민첩하며 꽁무니도 빠르게 따라붙는다. 디펜더 90은 지금까지 시승한 어떤 쇼트 보디 오프로더보다 온로드에서 매끈한 움직임을 보여준다. 디펜더 골수팬이나 오프로드 마니아에게는 미안한 이야기지만, 고난도 험로 주파를 위한 장비인 라이브 액슬과 수동 잠금식 디퍼렌셜, 보디 온 프레임 구조를 포기하면서 오히려 현대적이고 다재다능한 SUV로 재탄생한 기분이다. 랜드로버는 디펜더 90·110에 이어 뒤쪽 오버행을 늘려 3열 공간을 확장한 130, 8인승 모델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럭셔리 대형 SUV 시장까지 섭렵하겠다는 의도인데, 과연 어떤 모습으로 우리 앞에 나타날지 벌써부터 궁금하다. _ 김선관(프리랜스 에디터)

SPECIFICATION
엔진 직렬 6기통 디젤 터보
최대출력 249마력
복합 연비 10.2km/L
기본 가격 9290만 원

 

에디터 조재국(jeju@noblesse.com)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