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 카펫 위 하이 주얼리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22-07-13

레드 카펫 위 하이 주얼리

쇼파드가 칸 국제영화제와의 파트너십을 기념해 특별한 핑크빛 황금종려상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영화를 주제로 한 ‘레드 카펫 컬렉션’ 하이 주얼리도 공개했다.

쇼파드와 칸 국제영화제의 공식 파트너십 체결 25주년이자 칸 국제영화제 제75회를 기념한 황금종려상 트로피.

2년 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수상하며 더욱 주목받은 ‘황금종려상’은 영화인의 가장 큰 축제 중 하나인 칸 국제영화제의 최고상이다. 지난달에 막을 내린 2022년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은 스웨덴 감독 루벤 오스틀룬드의 <트라이앵글 오브 새드니스>에게 돌아갔다. 그런데 이번에 루벤의 손에 들린 트로피가 독특하다. 쇼파드가 만든 이 트로피엔 특별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Chopard ♥ Movie
칸 국제영화제 공식 파트너로 활약 중인 쇼파드 메종. 열렬한 영화 애호가인 쇼파드 아트 디렉터이자 공동 사장 캐롤라인 슈펠레는 1997년 당시 칸 국제영화제 단장이던 피에르 비오를 만나 황금종려상 트로피 디자인을 바꿀 것을 제안했고, 이듬해부터 새롭게 디자인한 황금종려상을 수여하고 있다. 2022년 쇼파드와 칸의 만남은 25주년을, 칸 국제영화제는 제75회를 맞았다. 쇼파드는 이 두 가지를 의미 있게 기념하고자 특별한 종려나무잎을 제작했다. 잎 하나에 다이아몬드 75개를, 또 다른 잎에 다이아몬드 25개를 장식한 것. 특히 이번 트로피가 더욱 특별한 이유는 바로 베이스. 전통적 수정 쿠션 대신 장미 석영 위에 종려나무잎을 놓았기 때문이다. 그리스·로마 신화에 따르면, 장미 석영은 아름다움과 사랑의 여신인 아프로디테가 분을 바른 듯한 핑크빛을 띠어 사랑을 상징한다. 특히 이 트로피는 ‘책임감 있는 보석 위원회(Responsible Jewellery Council)’의 인증을 받은 업체에서 공급받은 다이아몬드와 ‘공정 채굴 인증’을 받은 18K 옐로 골드를 사용, 인간과 환경을 향한 존중을 바탕으로 해 윤리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영화 <101마리 달마시안>의 서사를 재해석한 브레이슬릿은 무려 470시간에 걸쳐 완성했다. 화이트 다이아몬드 100.08캐럿과 블랙 다이아몬드 1.39캐럿, 핑크 다이아몬드와 카보숑 컷 사파이어를 세팅한 18K 화이트 골드 브레이슬릿 Chopard.
콘플라워 블루 컬러로 반짝이는 사파이어 듀오를 주인공으로, 3.03캐럿과 3.19캐럿의 화이트 다이아몬드, 0.71캐럿과 0.68캐럿의 핑크 다이아몬드, 0.66캐럿과 0.54캐럿의 블루 다이아몬드를 장식했다.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1.57캐럿으로 센터 스톤을 두른 이어링 Chopard.
찰리 채플린의 천재성을 향한 슈펠레의 찬사를 담았다. 총 37.62캐럿의 화이트 다이아몬드와 0.59캐럿의 블랙 다이아몬드를 촘촘히 세팅한 18K 화이트 골드·티타늄 브로치 Chopard.


Red Carpet Collection
캐롤라인 슈펠레는 올해도 칸 국제영화제 기간에 맞춰 새로운 레드 카펫 컬렉션을 공개했다. 주인공은 ‘영화를 사랑하는 쇼파드’를 주제로 한 하이 주얼리 75점. 영화감독처럼 영화에 대한 애정이 큰 그는 자신에게 오랜 세월 영향을 미친 영화와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전설적 장면을 남긴 영화에서 영감을 받았다. 문의 02-6905-3390







다이아몬드와 13캐럿의 페어 컷 레드 스피넬을 센터에 세팅했다. 열 줄의 아코야진주를 장식한 네크리스 Chopard. © Federal Studio
슈펠레는 어린 시절 향유한 동화를 언급하지 않고는 영화를 논할 수 없다고 했다. <신데렐라>의 호박 마차를 연상시키는 링은 스페사르틴 13.64캐럿, 차보라이트 3.23캐럿, 다이아몬드 0.49캐럿을 촘촘히 세팅했다. Chopard.
탈착할 수 있는 플라워 모티브 브로치를 장착했다. 총 653.11캐럿의 핑크 사파이어 비즈와 2.9캐럿의 다이아몬드로 만든 체인이 목을 감싸는 초커 네크리스 Chopard.

 

에디터 윤혜연(yoon@noblesse.com)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