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OR O’CLOCK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23-07-17

COLOR O’CLOCK

여름을 밝히는 채색의 시간! 테크니컬한 면모를 넘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뉴 스포츠 워치 팔레트.

H08
H1837 메케니컬 셀프와인딩 무브먼트를 탑재한 에르메스 워치를 대표하는 스포츠 워치. 시계 글라스의 실, 미니트 트랙, 바니싱 처리한 초침 위 옐로 컬러 터치가 명료한 디스플레이를 강조하며 시계에 역동성을 부여한다. 새틴 피니싱과 폴리싱 처리한 티타늄 베젤이 미들 케이스 위에서 대비를 만들어내고, 매끄러운 블랙 세라믹 베젤과 크라운이 대조적 질감을 이루며 케이스에 입체감을 부여한다. 에르메스 특유의 짜임이 연상되는 구조가 인상적인 옐로 러버 스트랩을 매치해 스포티한 감각을 이어간다. HERMÈS WATCH.





RM 35-03
블루와 옐로, 레드와 화이트의 경쾌한 컬러 조합으로 선보이는 RM 35-03. 리차드밀의 독보적 신소재 카본 TPT®와 쿼츠 TPT®를 결합해 뛰어난 강성과 가벼운 무게를 자랑한다. 착용자가 활동량에 따라 메인스프링의 와인딩 정도를 조절할 수 있도록 고안한 장치인 고유의 버터플라이 로터를 탑재해 스포츠 워치 기능을 톡톡히 한다. 야광 물질을 입힌 인덱스를 통해 어둠 속에서도 우수한 가독성을 발휘하며, 55시간의 파워리저브 기능을 지녔다. RICHARD MILLE.





Piaget Polo Perpetual Calendar Ultra-Thin
우아하면서도 엄격한 스포츠인 폴로에서 유래한 모델. 날짜, 월, 윤년을 표기하는 인디케이터와 요일을 표시하는 서브 다이얼, 6시 방향에 문페이즈 인디케이션으로 컴플리케이션을 채웠다. 자체 제작한 1255P 울트라 씬 기계식 셀프와인딩 퍼페추얼 캘린더에서 동력을 얻으며, 사파이어 크리스털 백케이스로 복잡 정교한 규칙 아래 무브먼트의 움직임을 확인할 수 있다. 다이얼과 톤온톤 컬러를 이루는 러버 스트랩을 탑재해 스포티한 느낌을 주며, 동일한 컬러의 앨리게이터 스트랩을 추가로 제공해 드레스 워치로도 연출할 수 있다. PIAGET.





Top Time B01 Chevrolet Corvette
41mm 스틸 케이스 안에 펼쳐지는 레이싱의 세계! 1950년대와 1960년대 쉐보레 콜벳 스포츠카를 상징하는 컬러와 엠블럼으로 고유의 정체성을 담았다. 모서리가 둥근 사각 형태 스쿼클 서브 다이얼이 빈티지 대시보드를 연상시키며, 속도 측정 타키미터 스케일을 다이얼에 새겨 특유의 나선형 트랙 패턴을 그린다. 70시간의 파워리저브와 100m 방수 기능을 제공하며, COSC 인증을 받은 크로노그래프 기능을 갖춘 자체 제작 뉴 칼리버 01을 탑재했다. BREITLING.





Seamaster Aqua Terra Shades Co-Axial Master Chronometer 34MM
오메가의 오랜 해양 탐험 전통을 기념하는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150M 코-엑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34MM. 유려한 곡선으로 이뤄진 감각적 디자인과 함께 스위스 계측학연방학회(METAS)의 인증을 받은 혁신적 기술력을 계승한 높은 수준의 정확성과 항자성을 갖춘 모델로 오메가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칼리버 8800을 탑재했다. 다이얼에는 브라스 소재로 제작한 셸 핑크 컬러를 올려 중심에서부터 태양광 패턴을 그리며 오묘한 빛을 발한다. 6시 방향에는 날짜 창을 올려 크로노미터에서 가장 실용적인 메커니즘을 장착한다. OMEGA.





Code 11.59 by Audemars Piguet Selfwinding
메종의 상징적 블루 뉘 뉘아주 50 컬러와 모던한 대비를 이루는 그레이 카운터를 조합해 선보이는 신작. 기요셰 마스터 얀 폰 케넬(Yann von Kaenel)과 협업해 선보이는 피스로 다이얼 중심부에서부터 밖으로 뻗어나가는 파동 무늬를 압인 양각 처리한 텍스처가 돋보인다. 야광 물질을 입힌 화이트 핸드와 인덱스를 올려 어둠 속에서도 가독성이 뛰어나다. 투명한 크리스털 백케이스로 칼리버 4401의 힘찬 움직임을 확인할 수 있으며, 블루 코티드 러버 스트랩을 매치해 스포티한 감성을 더했다. AUDEMARS PIGUET.

 

에디터 이주이(jylee@noblesse.com)
사진 김흥수
세트 스타일링 김소정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