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한 일상에 활력을 더해줄 실내 운동기구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LIFESTYLE
  • 2021-03-26

무료한 일상에 활력을 더해줄 실내 운동기구

첨단 기술의 수혜를 입은 실내 운동기구가 무료한 일상에 활력과 재미를 더한다.

위쪽 집에서도 복싱 훈련을 체계적으로 할 수 있는 스마트 복싱 글러브 무브 잇 스위프트.
아래쪽 펜싱을 가미한 스포츠 게임의 일종인 자비.

1년 전 웨이트트레이닝을 시작했다. 지루하고 고통스러운 것으로 치부하던 근력 운동을 통해 몸의 변화를 확인하고 운동 자체에 흥미를 붙이자 헬스장 출근은 일상이 되었다. 한 시간 남짓 계속된 격한 운동을 하고 헬스장을 나오면 다리가 후들거려도 몸과 마음은 가벼웠다. 운동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유일한 탈출구였던 내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체육 시설 집합 금지는 청천벽력이었다. 집에는 러닝머신과 사이클 머신이, 유튜브에는 친절한 홈트 영상이 즐비했지만 피드백 없는 화면을 바라보며 홀로 고군분투하는 운동에 금세 흥미를 잃었다. 운동 의욕을 불태울 확실하고 재미있는 방법이 필요했다. 이런 마음을 읽은 걸까? 단순히 ‘홈트’로 치부하기엔 아쉬울 정도로 박진감 넘치게 운동할 수 있는 혁신적이고 스마트한 실내 운동기구가 등장했다.





위쪽 매트 한쪽 끝에 컨트롤러가 있어 앱과 연동해 사용하는 요가 매트, 요기파이.
아래쪽 복싱, 명상, 스트레칭, 요가 등 다양한 운동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스마트 미러 폼 라이프.

스트레스를 잊고 자신에게 집중하기 좋은 운동으로 복싱만 한 것이 없다. 잽과 훅을 날리며 기회를 엿보다 어퍼컷으로 상대를 제압할 때의 짜릿한 쾌감이란! 무브 잇 스위프트(Move it Swift)는 집에서도 복싱 훈련을 체계적으로 할 수 있는 스마트 복싱 글러브다. 전용 앱과 연동해 사용하는 이 글러브는 초급부터 고급까지 다양한 훈련 코스를 제공하며, 글러브에 내장한 6축 회전운동 센서가 펀치 횟수와 속도, 강도 등을 분석해 자신의 펀칭 스타일을 알려준다. 상대 선수가 없으니 샌드백 하나만 준비하면 더욱 실감 나는 운동이 가능하다. ‘찌르고 막는’ 단순한 행위를 민첩한 몸짓과 우아한 스텝으로 이어가는 펜싱은 접근하기 쉽지 않다고 인식하는 운동 중 하나다. 자비(Jabii)는 펜싱을 가미한 스포츠 게임의 일종으로, 초보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앞으로 쭉 밀면 길게 늘어나는 손전등처럼 생긴 제품을 검 대신 쓸 수 있는데, 검을 상대의 몸에 닿게 하는 룰은 펜싱과 같으나 공격을 통해 득점하는 것이 아닌 상대의 체력을 깎아나가는 형태라는 것이 차이점이다. 증강현실 인터페이스를 통하면 제한 시간과 점수 등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고, 게임 같은 UI 덕분에 생생한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요가를 체계적으로 할 수 있는 스마트 요가 매트 요기파이(Yogifi)도 있다. 매트 한쪽 끝에 컨트롤러가 있어 앱과 연동해 사용하는 제품. 전용 앱의 요가 프로그램은 단순히 요가 동작을 따라 하는 것이 아니라 매트 어느 지점에 손과 발을 두어야 하는지 상세히 알려줘 초심자도 쉽게 할 수 있다. 매트 내 센서가 몸 전체를 스캔해 매트에 닿지 않는 손과 팔의 동작까지 체크해주는 영민한 기기다. 홈 트레이닝이 일상이 되자 집 안 인테리어를 거스르지 않는 미려한 운동기구도 등장했다. 스위스 디자이너 이브 베하(Yves Behar)가 디자인한 스마트 미러 폼 라이프(Forme Life)는 매끈한 디자인의 전신 거울 같지만 마이크로폰, 카메라, 스피커 등을 탑재해 복싱, 명상, 스트레칭, 요가 등 다양한 운동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카메라가 사용자의 움직임을 인식해 정확한 동작으로 운동할 수 있도록 가이드하며, 미러 옆면에 달린 웨이트트레이닝 암에 풀업 바, 발목 스트랩 등 액세서리를 장착해 기구를 통한 근력 운동도 가능하다. 홈 트레이닝도 진화한다. 요즘 실내 운동기구는 섬세한 센서를 이용해 상태를 자세히 기록하고, 자세를 교정해주며, 운동량을 분석해 운동 계획까지 설계해주는 전문성을 갖췄다. 많은 사람이 모이는 헬스장에 가기 부담스러운 요즘, 자신에게 맞는 운동기구를 선택해 안전하고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해보자.

 

에디터 문지영(jymoon@noblesse.com)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