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를 그리다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23-07-07

파리를 그리다

오뜨 꾸뛰르의 발상지, 파리. 그곳에 사는 파리지앵을 바라보는 샤넬의 애정 어린 시선을 장인 정신과 함께 담았다.

파리의 상징, 에펠탑이 보이는 센 강둑에서 펼쳐진 샤넬 2023/23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 이번 컬렉션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버지니 비아르는 ‘파리지앵’, 즉 파리에 사는 사람들을 조명했다. 파리지앵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수 세기 동안 파리의 중심에서 진화하며 계속해서 이어왔다. 파리지앵이 입고, 읽고, 생각하는 것, 다시 말해 파리지앵의 삶에 대한 태도는 현재까지도 많은 이들의 연구의 대상이며 전 세계적으로 새롭게 연출되거나 모방되며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다. 샤넬은 이번 컬렉션을 통해 파리지앵이라는 단어가 가진 통념을 넘어서 그들을 뮤즈로 삼는 디자이너들이 빗어낸 예술적 모티브로서의 파리지앵을 해석해 하우스가 가진 장인 정신과 노하우를 담아 룩으로 표현했다.











샤넬의 앰버서더로 활동 중인 모델 캐롤라인 드 매그레(Caroline de Maigret)가 핑크빛 자갈로 장식된 런웨이에 등장하며 쇼가 시작되었다. 발목을 덮을 만큼 맥시한 기장감의 더블 버튼 트위드 코트를 착한 채 두 손을 주머니에 넣은 그의 모습은 시크한 파리지앵 그 자체였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롱 오버코트에서부터 플리츠 골드 트위드 스커트 위에 벨트와 함께 착용한 하늘하늘한 블라우스, 베스트 톱, 핀 스트라이프 팬츠, 페인팅 효과를 준 아이웨어, 투톤 메리 제인에 이르기까지 엄격함과 비대칭, 강렬한 컬러, 확신과 신중함 등 샤넬을 상징하는 코드를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실크 시폰과 오간자, 레이스, 플로럴 모티프 디테일을 쇼 전체에 걸쳐 지속적으로 보여주며 사랑스럽고 소녀 같은 분위기도 자아냈다.





센느 강을 따라 블랙 레트리버를 산책시키는 모델은 파리지앵에게서 영감받은 이번 컬렉션의 테마를 대표한다. 또한 일부 모델의 손에 들려있던 꽃바구니는 버지니가 좋아하는 회화 속 정물화를 상징한 것으로 그의 섬세하고 감성적인 세계를 보여줌과 동시에 60년대 파리지앵을 대표하던 가수이자 영화배우인 제인 버킨(Jane Birkin)이 떠오르기도 했다.





오뜨 꾸뛰르의 발상지인 파리는 18세기 이래 자수와 깃털, 모자, 장갑, 신발 장인들이 만들어 낸 솜씨 좋은 작품 덕분에 ‘파리’하면 우아함과 장인 정신을 연상하게 되었고, 이것이 현재 파리가 패션 도시가 된 큰 이유다. 오늘날 샤넬 오뜨 꾸뛰르는 가브리엘 샤넬의 유산, 매 시즌 수많은 버전으로 재해석되는 리틀 블랙 드레스와 트위드 슈트와 같은 하우스을 대표하는 아이코닉한 제품들을 집중하여 그 유산을 이어가고 있다.

 

에디터 차은향(chaeunhyang@noblesse.com)
사진 및 영상 제공 샤넬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