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떤 형태로든 아름다운 핑크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23-04-25

그 어떤 형태로든 아름다운 핑크

블랙핑크 코첼라 패션을 포함한 다채로운 면모의 핑크 스타일링.

봄이 오면 사심으로 입어도 좋을 핑크. 컬러 자체만으로 충분히 낭만스러운 기분이다. 러블리하면서도 펑키하고, 키치하면서도 차분한 핑크는 하나의 이미지에 국한되지 않는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일 것. 컬러가 전하는 힘이 분명한 핑크는 보는 이와 입는 이의 모든 마음을 설레게 하기에 충분하다. 아래 셀럽들의 룩에서 핑크 스타일링의 팁을 얻어 보도록 하자.







현재 가장 화두가 되고 있는 ‘핑크 룩’을 말하자면 2023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이하 ‘코첼라’)’의 블랙핑크 의상을 빼놓을 수 없다. K-POP 아티스트 최초 헤드라이너로 무대를 장식해 큰 화제를 모았는데, 그 뜨거운 관심만큼이나 그녀들의 무대 의상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5일 오프닝 의상으로는 그룹 네이밍을 그대로 소화한 ‘블랙’과 ‘핑크’ 스타일링을, 22일 오프닝 의상으로는 핑크 크리스털을 장식한 올 핑크 셋업을 선보였다. 핑크 시폰 러플을 리드미컬하게 활용한 15일 무대 의상은 돌체앤가바나가, 트렌디한 컷아웃 시스루 디자인이 돋보인 22일 무대 의상은 뮈글러가 블랙핑크의 코첼라 무대를 위해 특별히 디자인한 커스텀 의상으로 알려졌다. 한편, 코첼라의 밤을 핑크로 물들인 블랙핑크의 ‘핑크첼라’는 다시 한 번 월드 클래스의 저력을 보여 주었다.







Y2K 하이틴 무드를 연출하고 싶다면 아멜리아 그레이 햄린의 룩을 주목할 것. 그녀는 미니멀한 아이템 조합으로 임팩트 있는 스타일링을 완성한다. 주로 채도가 높은 핑크 컬러를 활용해 간결한 아이템 매치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캡 슬리브의 베이비 티셔츠, 슬림하게 밀착되는 베르사체 레더 원피스, 프레피 무드의 체크 셔츠 등 그녀의 룩은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으로 보디라인을 보다 늘씬하게 서포트하는 것이 특징.







소피아 코엘료의 핑크 룩들은 대체로 시크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어 특유의 도회적인 세련미를 엿볼 수 있다. 또한 그녀의 스타일링은 패션 트렌드를 웨어러블하게 조화했다는 것이 특장점. 블랙 컬러의 바이커 재킷, 레그 워머, 코르사주 미니 스커트와 같은 핫한 키워드 아이템들을 담백하게 연출하고, 핑크 컬러의 스틸레토 힐과 헤어 리본으로 러블리함을 위트 있게 더하는 식이다. 핑크 컬러의 모터사이클 재킷, 벨트에 블랙 맥시 스커트를 매치한다거나, 직선적인 실루엣의 핑크 재킷에는 페미닌한 플리츠 스커트와 스틸레토 힐을 더해 룩의 밸런스를 알맞은 정도로 풀어 나가는 것이 그녀의 스타일 공식이다.







이네스 실바는 핑크의 다양한 캐릭터성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자유롭게 표출한다. 카우보이 해트와 빈티지한 브라운 레더 벨트, 컷아웃 니팅의 크롭트 톱으로 웨스턴 룩을 연출하는가 하면, 블랙 컬러의 청키 체인 부츠, 크랙 라이더 재킷에 페미닌한 핑크 플리츠 스커트를 매치해 펑크 룩을 언밸런스하면서도 사랑스럽게 소화했다. 이때, 트렌디한 리본 디테일을 놓치지 않은 섬세함이 포인트. 그녀는 과감한 ‘깔맞춤’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또렷한 원색의 핑크 컬러를 위아래로 사용하며 시각적인 컬러 포인트를 극적으로 활용한다. 러블리한 요소를 더한 스트리트 룩과 페미닌한 배색 니트 원피스 룩이 대표적인 예다. 망설임 없는 그녀의 컬러 플레이에는 핑크의 미학이 오롯하게 돋보인다.







아이코닉한 핑크 룩을 연출하고 싶다면 ‘컬러 장인’ 카밀 마르티노트 리가의 스타일링을 참고해 보자. 메탈릭한 실버나 캐주얼한 데님과의 매치가 인상적이다. 쿨한 매력 때문에 계절에 제한 받지 않고 시도해 볼 수 있다는 것 또한 장점. 다양한 아이템을 레이어드함에도 메인 두 컬러로만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때, 핑크끼리의 부드러운 톤을 유지한다면 더욱 통일감 있는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에디터 김소현 (프리랜서)
사진 @BLACKPINK twitter, @muglerofficial, @ameliagray, @sofiamcoelho, @irisloveunicorns, @camillemartinot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