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식의 신흥 강자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LIFESTYLE
  • 2020-11-19

간식의 신흥 강자

우리가 알던 떡볶이가 아니다. 올해가 가기 전 반드시 먹어야 할 2020 떡볶이 로드를 소개한다.

메인 메뉴를 위협하는 사이드 메뉴의 힘 | 또 보겠지 떡볶이
마포구 일대를 점령하며 그 세력을 넓혀가고 있는 ‘또 보겠지 떡볶이’는 젊은 입맛을 제대로 저격하는 트렌디한 떡볶이집이다. 반조리되어 세팅되는 즉석 떡볶이로, 기다림은 줄이고 맛은 더욱 높였다. 특히 비장의 무기라 할 수 있는 ‘버터 갈릭 감자튀김’은 떡볶이의 영원한 짝궁인 순대와 튀김을 위협하는 신흥 강자! 달콤한 맛에 바삭한 식감으로 그냥 먹어도 맛있고 떡볶이 소스에 버무려 먹어도 더할 나위 없는 천국의 맛을 선사한다.
ADD 서울 마포구 양화로19길 22-25





대체불가한 핫도그와의 조화 | 황순애 신토불이 떡볶이
흔히들 ‘아차산 신토불이 떡볶이’로 알고 있는 바로 그 집이다. 이미 많은 셀러브리티의 애정 공세와 각종 미디어를 통해 그 인기가 검증된 서울 대표 떡볶이 맛집 중 하나. 수제 핫도그를 올려 먹는 떡볶이로도 유명한데, 매콤한 떡볶이와 핫도그의 조화가 한번 맛보면 누구나 반할 법한 좋은 궁합을 자랑한다. 특히 최근에는 포장 전문점까지 따로 생겨 기다림 없이 쉽고 빠르게 즐길 수 있다. 떡볶이를 먹기 위해 아차산을 오른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전국 떡볶이 덕후들을 불러 모으는 황순애 신토불이 떡볶이가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아차산으로 향해보자.
ADD 서울 광진구 자양로43길 42





집에서도 간편하게 즐기는 떡볶이를 원한다면 | 떡볶이 프로
사회적 거리 두기로 밖에 나가는 것은 걱정이지만 떡볶이는 끊을 수 없다면 지금 바로 검색창에 ‘떡볶이 프로’를 입력하자. 반조리 형태로 집에 배달되는 떡볶이 프로는 암암리에 떡볶이 마니아들 사이에서 전해지는 유니콘 같은 존재. 당일 생산된 떡과 매일 직접 손질한 야채만을 고수하며 10년 전통의 맛을 완성했다. 요리에 소질이 없는 자라도 쉽게 만들 수 있는 간편한 조리 형태는 물론 밖에서 사 먹는 맛 못지않은 훌륭한 맛과 비주얼로 밀키트 떡볶이의 숨은 강자라 할 수 있다. 품절인 경우가 다반사이니 주문이 가능하다면 망설이지 말고 즉시 구입할 것을 추천한다.
홈페이지 ▶ tteokbokkipro.modoo.at





추억의 떡꼬치 | 영동 떡볶이
어릴 적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새콤달콤한 떡꼬치를 만날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역삼동 도곡시장 뒤편에 자리한 ‘영동 떡볶이’. 겉모습은 주변 분식집과 별반 다를 것이 없어 보이지만, 이곳의 히든 메뉴는 바로 ‘떡꼬치’. 방문하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앞다투어 떡꼬치를 주문할 만큼 대표 메뉴로 자리 잡았다. 어릴 적 초등학교 앞에서 먹던 떡꼬치를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만날 수 있다니. 가격까지 착해 그야말로 과거로 떠나는 타임머신 같은 곳이라 할 수 있다.
ADD 서울 강남구 도곡로51길 31





퓨전 즉석 떡볶이의 신흥 강자 | 압구정 곱떡
최근 들어 과거의 활기를 되찾고 있는 동네 압구정 로데오 거리. 그 한복판에 자리한 ‘압구정 곱떡’은 간판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곱창과 떡볶이의 완벽한 조화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점차 전국 각지로 확대되는 매장만 보아도 맛에 대한 검증은 이미 끝. 특히 곱창과 떡볶이는 대다수 여성들이 사랑하는 음식 중 하나인데, 이 두 가지를 동시에 맛볼 수 있다니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압구정 곱떡은 시그너처 메뉴인 한우 곱창 떡볶이를 비롯하여, 차돌 떡볶이, 순대 떡볶이 등 다양한 메뉴와 어우러진 새로운 퓨전 떡볶이를 즐길 수 있어 그동안 클래식한 떡볶이만을 고수했던 사람이라면 한 번쯤 방문해 새로운 경험을 만끽하는 것도 좋을 듯하다.
ADD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50길 28 로데오현대 상가 101동 111호
홈페이지 ▶ www.gopddeok.co.kr

 

에디터 홍준석(프리랜서)
사진 떡볶이 프로, 네이버 블로그 ‘bkt5187’, ‘riko_5’, @d_novo.ne, @mochi_hachi, @_njuase, @__gukhwa
디자인 이지현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